SOUTH KOREA

전남, 멜버른 빅토리 수비수 듀오에 러브콜…토미 교체 유력

Embed from Getty Images

 

전남 드래곤즈가 호주 수비수의 영입을 추진 중이다.

20일(한국시간) 호주 언론 ‘헤럴드 선’은 K리그1(클래식) 전남 드래곤즈가 멜버른 빅토리의 두 수비수 리스 윌리엄스와 제임스 도나치의 영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전남이 두 선수의 동시 영입을 추진하는 것인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두 선수는 모두 중앙 수비수라는 점을 고려하면 두 선수를 두고 저울질해 한 선수만 영입하려는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 아시아 쿼터까지 네 명의 외국인 선수 쿼터를 모두 채우고 있는 전남이 새 외국인 선수를 영입하기 위해서는 한 명을 내보내야 한다. 교체 대상자는 아시아 쿼터이면서 중앙 수비수는 토미가 유력하다.

잉글랜드 미들즈브러에서 오랜 기간 활약하기도 했던 윌리엄스는 이전에도 꾸준히 K리그 이적설이 제기된 바 있다. 24세의 젊은 수비수 도나치는 2017-18 시즌 윌리엄스와 호흡을 맞춰 주전 수비수로 출전하고 있다.

한편, 토미는 이번 시즌 부상 여파로 한 경기도 출전하지 못하고 있다.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https://asiafootballnew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