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UTH KOREA

오스마르의 소신 “K리그 5년간 정체…외국인 감독 필요해”

Embed from Getty Images

 

오스마르가 K리그에 관한 소신을 밝혔다.

10일(한국시간) 오스마르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자국 감독을 고집하고 있는 K리그의 상황을 설명한 스페인 블로그 칼럼에 답글로 자신의 생각을 남겼다.

해당 칼럼은 “일본, 중국은 물론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시아 리그들도 외국인 감독을 데려오는데 분주한 가운데 K리그는 자국 감독만을 고집하고 있다. 현재 K리그에 있는 외국인 감독은 대구의 안드레 한 명 뿐”이라며 K리그에 외국인 감독이 부족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세뇰 귀네슈 前 FC서울 감독의 말을 인용해 “전술, 음식, 생활방식 등 여러 다른 점에도 불구하고 외국인 감독에게서는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다. 외국인 감독이 무조건 더 낫다는 것이 아니다. 하지만 다른 것은 분명하다. 주전 선수들부터 유소년 선수들, 코치들까지 외국인 감독의 경험에서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다”라고 전했다.

이 글을 읽은 오스마르는 적극적으로 동의했다. 그는 “(K리그는) 문호를 적극적으로 개방해야 한다. 새로운 콘셉트를 도입하는 것은 리그 수준에 큰 도움이 된다”라고 밝혔다.

또한 “지난 5년간 중국, 태국, UAE 등 여러 아시아 리그는 많은 발전을 거뒀다. 하지만 K리그는 정체되어 있다”라며 “K리그가 수준 높은 외국인 선수를 데려올 수 없다면, 자국 선수들을 육성해야 한다. (새로운 시각을 주입할 수 있는) 외국인 감독들은 이를 비교적 단기간에 해낼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https://asiafootballnew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vertisements

덧글 4개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