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ST & AUSTRALIA

‘K리그 이적설’ 무리키, 중국 갑급 리그 메이샨行 유력

Embed from Getty Images

 

무리키가 중국 갑급리그로 향한다.

12일 중국 언론 ‘티탄주바오’는 중국 슈퍼리그 광저우 헝다 타오바오를 떠나는 무리키의 다음 행선지는 갑급리그의 메이저우 메이샨 톄한이 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무리키는 K리그와 J리그, 아랍에미리트(UAE)로부터 러브콜을 받았지만, 중국 잔류를 선택했다. 오는 18일 메이샨과 계약을 체결할 전망이다.

2017시즌 을급리그에서 2위를 차지해 갑급리그로 승격한 메이샨은 광둥 성 메이저우 시를 연고로 하고 있다. 올해가 첫 갑급리그 참가다.

광저우가 아시아의 강호로 도약하던 시절 팀의 측면을 이끌었던 무리키는 카타르 알사드로 이적한 후 부상과 컨디션 난조가 겹치며 슬럼프를 겪기 시작했다. FC도쿄와 바스쿠다가마를 거쳐 다시 광저우로 돌아왔지만 아직 제 컨디션을 되찾지 못하고 있다.

한편, 최근 국내 언론을 통해 무리키 측이 전북 현대 입단을 타진했으나 최강희 감독이 거절했다는 이야기가 소개되기도 했다.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https://asiafootballnew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