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슈퍼리그가 23세 이하 의무 출전 규정 강화를 추진 중입니다.

중국 축구협회는 24일, 23세 이하 선수 반드시 선발 명단에 1명, 대기 명단에 1명 포함시켜야하는 현행 규정을 외국인 선수 수만큼 U-23 선수를 기용해야 하도록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규정의 자세한 내용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으나, 해당 개정안이 그대로 내년에 시행되기로 결정되는 경우 슈퍼리그 클럽은 3명의 외국인 선수를 선발 출전시키면 동시에 3명의 23세 이하 선수를 선발 출전시켜야 합니다.

중국 축구협회는 이 제도가 구단들이 자체적으로 외국인 선수 기용을 줄이고 유망한 자국 선수들을 더 기용하게 하는 촉매제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다만, 최종 확정 공고는 아닌 만큼 제도의 내용에 변화가 있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중국 축구계는 구단들이 과열된 스타 선수 영입 경쟁을 지양하고 유소년 육성과 건전한 재정을 위해 힘쓰게 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강구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https://asiafootballnew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