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bed from Getty Images

 

이라크전 장소가 UAE로 확정되었습니다.

이라크 언론 ‘알마다’는 6월 8일로 예정된 이라크와 대한민국의 친선 경기가 UAE의 알아인에서 열릴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이라크 축구협회는 지난 9일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과 대한민국전을 이라크의 케르발라 스타디움에서 치르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밝혔지만, 최종적으로는 기존 계획대로 중립지에서 치르는 것으로 결정된 것으로 보입니다.

대신 이라크는 다음달 1일로 예정된 요르단전을 바스라에서의 홈 경기로 치를 예정입니다. 이는 FIFA가 이달 초 친선 경기에 한해 홈 경기를 치를 수 있도록 허용한 후 치르는 첫 홈 경기입니다.

대한민국과 이라크의 경기가 열릴 경기장의 정확한 이름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셰이크 칼리파 스타디움, 타눈 빈 모하메드 스타디움,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 중 한 곳에서 치러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세 구장 중 알아인의 주 홈구장인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은 축구 전용구장입니다.

대한민국은 이라크와 워밍업을 가진 뒤 13일에 치러질 카타르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 예선 경기를 위해 도하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https://asiafootballnew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