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bed from Getty Images

K리그에도 ‘진짜’ 선수협회를!

얼마 전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는 두 명의 호주 국가대표 선수 로비 크루스와 제임스 홀런드가 랴오닝 훙윈을 떠났다는 소식을 국내에 가장 먼저 전했습니다.

해당 소식의 내용 중 두 선수의 계약 해지 소식을 전한 것은 구단이나 선수 본인이 아닌 호주프로축구선수협회(이하 PFA)라는 점은 한국 축구팬들에게는 생소한 부분입니다.

PFA는 18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중국 슈퍼리그의 랴오닝 훙윈이 두 명의 호주 선수 로비 크루스와 제임스 홀런드에게 3개월 치 임금을 체불함에 따라 FIFA 규정에 의거해 두 선수가 자유 계약 신분이 되었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PFA는 호주 언론을 통해 호주 선수들이 지난 2년간 중동 및 중국 등 아시아 클럽들에 의해 체불당한 금액이 총 860만 호주 달러(한화 약 71억 9천만 원)에 이르며, 클럽을 떠나기 전에 받기도 했지만 경우에 따라 받아내는 데 몇 년이 걸리기도 했다는 사실 역시 공개했습니다.

호주 프로축구 선수들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만들어진 PFA는 호주축구협회에서 리그 시스템 및 규정 등에 대한 변경을 논의할 때 선수들의 입장을 적극적으로 대변하는 것은 물론 이번 사건과 같이 선수들이 권익을 침해당하는 경우가 생기면 국내·외를 가리지 않고 나서기도 합니다.

이러한 형태의 선수협회는 호주는 물론 잉글랜드, 스페인, 이탈리아 등은 물론 뉴질랜드, 말레이시아, 남아공 등지에도 존재할 정도로 보편적인 단체입니다. 한국에는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이 조직들이 가맹한 국제 조직인 국제 축구 선수 협회(FIFPro) 역시 존재합니다.

다운로드

대한민국에선 어떨까요?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014년 1월 선수위원회의 설립을 의결하고 같은 해 12월 첫 모임을 개최한 후 매년 간담회를 개최하고 있지만, 별다른 역할을 하지 못하는 허울 뿐인 조직으로 남아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프로축구연맹, 대한축구협회 및 구단들과 공조하면서도 때때로 반대의 목소리를 내며 부딪혀야 할 선수들의 협의회가 연맹 산하로 창설되고, 또 운영되어지고 있다는 것부터가 애초에 제 역할을 할 수가 없다는 태생적 한계점을 지니고 있습니다.

세계의 일반적인 선수협회들은 (당연하게도) 축구협회나 리그 운영 기구와는 독립적으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호주와 영국 등 많은 나라들의 선수협회는 각국의 노동조합과 긴밀히 연계하고 있기도 합니다.

K리그엔 아직까지도 선수 동의 없는 이적, 계약 기간이 끝났음에도 이적료가 발생하는 보상금 제도, 임의탈퇴, 5년 룰, 입단 시 1년 간 동일 리그 임대 금지 등 ‘리그 발전’이라는 이름 아래 일방적으로 선수들의 권리를 희생시키는 제도들이 많이 남아있습니다.

이 제도들은 선수들이 스스로의 권리를 찾기 위해 나서지 않으면 구단들의 이익을 대변하는 연맹 이사회에서는 절대 먼저 폐지를 논의하지 않을 제도들입니다.

연맹에서는 향후 경쟁적인 관계가 될 지라도 장기적인 한국 축구의 발전을 위해 독립적인 선수협회의 창설을 도와야 합니다. 축구계에서 작지 않은 힘을 갖고 있는 원로 축구인들도 목소리를 모아야 합니다. 물론 그 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것은 현업에 있는 선수 및 선수 출신 지도자들의 관심과 노력입니다.

Embed from Getty Images

FIFPro에는 60개의 회원국이 있습니다.

팔레스타인, 몰타 등 축구계에서 한참 변방으로 취급받는 국가들도 정식 회원으로 등록되어 있으며, 가봉, 파나마 등까지 가입 후보국으로 올라 있습니다.

하지만 아시아 최고의 축구 강국이라는 대한민국은 제대로 된 선수협회조차 갖추지 못한 채 FIFPro ‘참관국’으로 남아있습니다.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https://asiafootballnew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