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bed from Getty Images

가와사키 프론탈레가 전범기 사건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지난 25일 수원 삼성 블루윙즈와 가와사키 프론탈레의 2017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 예선 G조 5라운드 경기가 열린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는 2명의 가와사키 팬이 원정석에 전범기인 욱일기를 거치하는 사건이 있었습니다.

이로 인해 일부 수원 팬들이 경기 후 항의를 위해 원정석에 진입해 가와사키 팬들과 대치하는 일촉즉발의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일본 언론 ‘스포츠 호치’는 27일 가와사키 프론탈레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전범기 거치 사건에 대해 ‘정보를 수집해 사실을 관찰한 후 당사자에 대한 처분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조만간 있을 J리그 이사회에도 감바 오사카 서포터즈의 나치 친위대 깃발 사건과와 함께 의제로 오를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김대령의 아시아 축구(https://asiafootballnew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vertisements